이 곳은 검정고시준비생들의 커뮤니티공간입니다.
상거래를 목적으로 하거나 욕이나 타인을 비방한 글은 삭제되오니, 숙지하시기 바랍니다.

1249 처음으로 스테이크를 먹었습니다 작성일 : 2020 04 23 
글쓴님 : 운영자    조회수 : 107            
  
*처음으로 스테이크를 먹었습니다*



오늘 우리 가족은 처음으로 레스토랑에 갔습니다.

내가 5살 때 식당일을 하고 돌아오던 엄마가

교통사고로 돌아가셨습니다.

아빠는 일용직을 전전하며 8살, 5살 딸들을

키우기 위해 정말 열심히 일했지만, 우리는 항상 간신히

먹고살 정도로 가난했습니다.

초등학교에 입학하고 예쁜 원피스를 입은

친구를 사귀며 우리 집이 가난하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그래도 중학교에 입학해서 열심히 공부했습니다.

결과는 전교 상위권 성적이었습니다.

나의 인생을 바꿀 수 있을까 하는 희망이

현실로 다가온 순간이었습니다.

고등학교 첫 시험에서도 상위권 성적을 받았습니다.

학원은 다니지 못했지만, 정부에서 주는 지원금으로

문제집을 사서 공부하여 이룬 결과였습니다.

열심히 공부해서 나중에 성공하게 되면

우리 가족에게 도움을 줄 수 있겠다는 생각에

저는 행복했습니다.

그런데 아빠가 건설 현장에서 사고를 당했습니다.

아빠는 그렇게 더 이상 일을 하실 수 없게 되었고

나도 더 이상 공부를 할 수 없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언니는 그런 아버지를 대신해서 일찌감치

대학을 포기하고 실업계 고등학교를 졸업해서

돈을 벌기 시작했습니다.

나도 언니처럼 될 것으로 생각했습니다.

꿈을 꿀 형편이 아니라는 것을 누구보다도

잘 알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어느 날 언니가 나를 끌어안고 말해 주었습니다.

"어떻게든 언니가 돈 벌어올 테니 너는 공부해.

죽어라 공부해서 개천에서 용 한 번

제대로 나 봐."

언니가 정말 고마웠고 너무 미안해서

죽을 지경으로 정말 열심히 공부했습니다.

나에게 두 번의 기회는 없다는 것을 잘 알기에

힘들고 슬퍼할 겨를도 없었습니다.

죽어라 공부하고 수능시험을 치렀고

단 2문제만 틀렸습니다.

채점표를 붙들고 온 가족이 목 놓아

함께 울었습니다.

그렇게 나는 연세대 의대생이 되고 과외선생으로

석 달을 일하니 밀린 월세를 모두 갚고도 돈이 남았습니다.

그리고 아빠와 언니와 처음으로 레스토랑을 갔습니다.

스테이크, 랍스터, 파스타를 먹었습니다.

그렇게 저희 세 명은 울면서 음식을

함께 먹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저는 다짐했습니다.
우리 아빠, 우리 언니에게 특별한 날이 아니라도

스테이크와 랍스터를 먹을 수 있는

멋진 인생을 선물해 주기로...


하늘은 스스로 돕는 자를 돕는다고 합니다.

너무 힘들고 괴로운 일이 삶을 힘들게 하여도

어쩌면 우리 힘으로 모두 극복 가능한

것인지도 모릅니다.


# 오늘의 명언

설령, 하나의 문이 닫혔을 때도

실망하지 않는다면 또 하나의 문이 열릴 것이다.

역경은 희망으로 극복된다.

– 메난드로스 –

  
이름 
비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