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곳은 검정고시준비생들의 커뮤니티공간입니다.
상거래를 목적으로 하거나 욕이나 타인을 비방한 글은 삭제되오니, 숙지하시기 바랍니다.

1340 진심을 담은 말 작성일 : 2020 11 11 
글쓴님 : 운영자    조회수 : 19            
  
**진심을 담은 말**



옛날 고대 제국의 한 황제가 백성들이

자신을 어떻게 생각하는지 궁금해졌습니다.

황제는 신하들에게 물었습니다.

"짐은 가장 효율적인 정치를 한다고 생각하는데

사람의 마음은 저마다 다를 수도 있으니

그대들의 솔직한 생각을 말해 주시오.

짐은 백성들이 존경하는 황제요?"

신하들은 똑똑하지만, 자존심이 강한 황제의

눈치를 보며 입을 열지 못했습니다.

"다들 기탄없이 의견을 말해주시오.

일리가 있는 말이라면 진귀한 보석을

그대들에게 하사할 것이오."

황제의 재촉에 신하들이 말하기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그 말들은 전부 황제를 향한

조심스러운 아첨이었습니다.

"폐하가 제국을 다스리시고 계속 곡식의

생산량이 늘고 있으니 당연히 백성들은

폐하를 존경할 것입니다."

"폐하의 위엄 덕분에 주변국의 침략이 줄어

제국은 항상 평화로우니 당연히 백성들은

폐하를 존경할 것입니다."

그런데 신하 중 가장 지혜로운 한 사람이

끝까지 입을 다물었습니다.

황제는 그 신하에게 어서 말할 것을 명령했습니다.

그러자 그 신하는 당당히 말했습니다.

"폐하는 지금 새로운 궁궐을 짓는데

너무 많은 세금을 쓰고 계십니다.

그 부분만 신경을 쓰신다면 모든 백성이

존경할 성군이 되실 것입니다."

모든 말을 들은 황제는 모든 신하들에게

귀해 보이는 큰 보석을 하사했습니다.

그런데 나중에 알아보니 마지막에 말한 신하의 것 외에

다른 신하들에게 하사한 보석은 전부 정교하게

만든 가짜였습니다.

이상하게 생각한 신하들이 황제에게 묻자

황제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그대들은 짐의 겉만 번드르르한 이야기만 했으니

짐도 겉으로 보기에만 화려한 것을 준 것인데

뭐가 잘못되었습니까?"


다른 사람을 향해 거창한 칭찬이나

따끔한 충고를 할 수도 있습니다.

그런데 그 칭찬이나 충고에 진심이 없다면

칭찬은 아첨이 되고, 충고는 단순한

트집 잡기가 될 것입니다.

어쩌면 그저 겉만 번드르르한 칭찬만

좋아하는 사람들이 많은지도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그런 칭찬은 오히려 독이 될 수 있는데

칭찬이든 충고든 진심이 담겨 있어야

더욱 가치를 가질 수 있습니다.


# 오늘의 명언

가슴 깊은 신념에서 말하는 '아니오'는

그저 다른 이를 기쁘게 하거나 위기를 모면하기 위해 말하는

'예'보다 더 낫고 위대하다.

– 마하트마 간디 –

  
이름 
비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