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곳은 검정고시준비생들의 커뮤니티공간입니다.
상거래를 목적으로 하거나 욕이나 타인을 비방한 글은 삭제되오니, 숙지하시기 바랍니다.

1342 아들을 위한 마지막 선물 작성일 : 2020 11 13 
글쓴님 : 운영자    조회수 : 27            
  
**아들을 위한 마지막 선물**


1988년 9월 23일, 미국 유타주에 사는

한 부부에게 아들이 태어났습니다.

부부는 아이에게 '매튜'라는 이름을 지어주며

축복하고 기뻐했습니다.

그러나 이들 부부의 기쁨은 오래가지 못했습니다.

매튜는 태어날 때부터 시각장애와 전신 마비 장애를

갖고 태어났기 때문입니다.

출산 직후 의사들은 매튜가

몇 시간밖에 살지 못할 것이라고 진단했습니다.

그러나 부부는 아들을 포기하지 않았고,

매튜는 그로부터 11년 뒤인 1999년 2월 21일

잠든 채로 평화롭게 세상을 떠났습니다.

소중하지만 고통스러웠던 11년이었습니다.

아빠는 태어난 그 순간부터 죽음이 예고됐던 아들이

영원히 잠드는 곳을 마련하면서

마지막 선물을 계획했습니다.

"아빠는 네가 있는 그곳이 슬픈 곳이기를

바라지 않아 너는 너무도 밝고 따뜻한 성격이었고

짧은 생애였지만, 아름답게 살다 떠나잖아.

너는 엄마와 아빠에게 선물 같은 존재였기에

네가 있는 그곳도 따뜻하고 행복한 곳이 될 거야.

너는 우리 가족에게 슬픔이 아닌

기쁨으로 기억될 거야."

지역 공동묘지에 아들의 무덤을 준비한 아빠는

아들의 묘비에 작은 동상을 세웠습니다.

휠체어에서 일어나 건강한 두 발로 서서

하늘로 올라가는 소년 동상이었습니다.

이 세상에서 살아가는 동안 장애라는 틀에 갇혀

힘들었던 아들의 영혼이 마침내 자유로워졌다는

의미를 담은 동상이었습니다.

이후 공동묘지를 찾은 사람들마다

매튜의 동상을 보고 눈물을 쏟았습니다.

그렇게 사연이 널리 알려지면서, 부부는 아들을 기리기 위해

자선 단체도 설립했습니다.

이들은 자선단체를 통해 장애를 앓고 있는

사람들에게 필요한 보조 장비를 지원하는

선행을 펼쳤습니다.


누군가 이 세상을 떠난다는 것은

남겨진 이들에게는 너무도 큰 슬픔입니다.

가끔 눈물 나게 그리운 날엔 마음껏 그리워하세요.

그러나 너무 슬퍼하지는 마세요.

이제는 하늘의 별이 된 아름다운 그 사람은

그곳에서 분명 이전보다 평안하게

잘 지내고 있을 테니까요.


# 오늘의 명언

이별의 아픔 속에서만 사랑의 깊이를 알게 된다.

– 조지 앨리엇 –

  
이름 
비번